연예이슈
김선아, 故 설리 회상…"'왜 친하게 지내냐'는 댓글 본 설리, 붕어눈처럼 종일 울었다"
이찬희 기자  |  leech@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9  15:17: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김선아 故 설리 애도 (사진: 김선아 인스타그램)

배우 김선아가 故 설리를 애도한 가운데 설리를 죽음에 이르게 한 우울증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설리는 지난 14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했다.

생전 악플로 인한 괴로움을 여러 번 토로한데다 연예계 활동도 중단한 적 있는 설리는 세상을 떠난 후에도 악플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그런 가운데 친분이 두터웠던 김선아는 어제(1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설리를 떠올리며 애도 글을 남겨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설리는 '진리상점'에서 "'너 왜 설리랑 친하게 지내?', '왜 모두가 싫어하는 사람이랑 친하게 지내?'라는 댓글이 가장 상처가 됐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선아는 "설리가 그 이야기를 듣자마자 붕어눈이 될 때까지 하루 종일 울었다"며 "사람을 붙잡고 '내가 이상해 보여?'라고 물었다"고 밝힌 바 있다.

설리가 세상에 남아있지 않은 지금에도 여전히 악플러들의 인신공격은 지속되고 있어 논란은 식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찬희 기자 | 2019-10-19 15:17:46
이찬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