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국제뉴스TV 인터뷰] 장승희 오렌지주름갤러리 창업주"예쁘게 입고 행복한 게 가장 중요하죠"
조하연 기자  |  ovedalif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6  16:2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부산 해운대 오렌지주름갤러리 창업주 장승희 회장이 국제뉴스TV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사진=김동현 기자)

(부산=국제뉴스) 조하연 기자 = 오늘은 패션으로 인생을 이야기 하는 사람 오렌지패션갤러리 창업주 장승희 회장님 모시고 이야기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회장님 안녕하세요~

장승희 : 안녕하세요~

조하연 : 매장에 들어오자마자 색감에 반했습니다. 오렌지주름갤러리 소개 부탁드립니다.

장승희 : 제가 주름옷을 좋아하다보니까 20년 전에 어느 외국을 갔었어요. 주름옷을 발견해서 대한민국에 최초로 가지고 왔어요. 아마목화씨앗을 한국에 가져온 것처럼 주름옷을 가지고 왔습니다.

조하연 : 20년전이라고 하셨어요? 저희 30대 사이에서도 주름옷이라고 하면 최근 3~4년 사이에 유행하는 옷인데 어떻게 발견하셨어요?

장승희 : 어느 매장을 지나가는데, 너무 예뻐가지고 이 옷을 주부들에게 입혀볼까 생각해가지고 처음엔 몇 벌만 수입해오다가 여러장을 수입해오면서, 그 후엔 저희가 직접 디자인하게 됐습니다.

조하연 : 회장님의 앞선 안목이 지금의 오렌지주름갤러리를 있게 한 게 아닌가 생각되는데요. 몇년동안 디자인을 하신거에요?

장승희 : 40년이요.

조하연 : 40년간 디자인을 하시면서 꽤 많은 옷을 만드셨을 것 같아요. 몇 벌이나 만드셨을까요.

장승희 : 수십만벌?

조하연 : 처음엔 어떤 옷을 만드셨어요?

장승희 : 처음엔 일반 옷을 만들었어요. 세월이 흐르면서 스포츠옷도 만들었고 그러고나서 주름옷을 만들게 됐습니다.

조하연 : 회장님의 패션에 대한 소신이나 신념이 있다면?

장승희 : 제일 중요한 것은 예쁘게 입고 행복한 것이겠죠.

조하연 :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것 같아요. 사람들이 입었을 때 행복감 같은 것.

장승희 : 옷을 사놓고 안입고 농에 많이 넣어 놓잖아요. 주름옷은 사계절 다 입을 수가 있어요. 겨울에는 코트안에도 입고 가을에는 바바리 안에도 입고 봄에도 그냥 입어도 되고 여름에는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옷입니다. 

조하연 : 직접 디자인을 매년 하시는거죠? 신상품이라고 이야기 하잖아요.

장승희 : 매년이 아니고 계절마다 합니다.

조하연 : 직접 참여하시는거에요/

장승희 : 직접 참가합니다.

조하연 ; 올해 트렌드는 뭐였어요?

장승희 : 올해 트렌드는 저기 이사님이 입으신 것같이 형광색입니다.

조하연 : 색감이 정말 화려해요.

장승희 : 우리가 옛날에는 흰색 검정 베이지 입었잖아요. 지금은 색깔이 베네통 색깔로 변하고 있어요. 대단하죠?

조하연 : 가을 추천 색깔이 있을까요?

장승희 : 올 가을 추천색은 보라에다가 진오렌지에다가 진노랑입니다.

조하연 : 회장님 옷 이 색깔 생각하면 될 것 같네요.

장승희 : 이것보다는 좀 진하게.

조하연 : 연예인들 사이에서도 소문이 자자하다고 들었습니다. 여기 연예인들도 부산 들르면서 방문한다고 들었는데요. 많은 분들이 오세요?

장승희 : 많은 분들이 우리 매장에 들러가지고… 처음에는 긴가민가해요. 그런데 입고 나면, 티비 출연하고 나면 굉장하다는 것을 느끼게 돼요. 본인들이 몸소 느끼고 있습니다.

조하연 : 어떤 부분이 제일 좋으시대요?

장승희 : 제일 중요한 것은 가볍고, 색감이 좋아서 티비 나왔을 때 정말 화사하고 멋있고 그리고 또 중요한 것은 세탁이 간편하다는 겁니다.

조하연 : 방송 협찬도 많이 한다고 들었는데요.

장승희 : 어느 분이든 본인들이 여기에 맞는 옷을 필요로 하시다면 언제든지 저희 회사에서 협찬을 하고 있습니다.

조하연 : 지금 어디 (협찬)하고 계세요?

장승희 : 요새 인기 있는 방송, 드라마, 오락프로그램 등 방송 주인공들 보시면 저희 옷을 많이 입고 나옵니다. 어떤 방송이라고 정확하게 말씀 드릴 수 없는게… 실제 정확하게 방송을 한 곳은 KBS 같이 삽시다 31회 부산편에서 박원숙 선생님이 저희 매장에 직접 오셔가지고 저희 옷을 입으셨습니다.

조하연 : 오렌지갤러리 안에서 판매뿐만 아니라 바자회, 패션쇼도 열고 있다고 들었는데요. 봉사하기 위해서라고 들었어요. 이렇게 좋은 일을 많이 하시는데 그동안 드러내지 않은 이유가 뭘까요.

장승희 : 드러낸다고 다 좋은 일 하는 건 아니잖아요. 그냥 뒤에서 숨어서 해도 좋은 일 할 수 있잖아요.

조하연 : 어떻게 시작하게 되셨어요?

장승희 : 어렵고 힘든 소외된 가족들에게 조금이라도 오렌지갤러리가 한 몫을 해야 하는데 생각했는데, 마침 바자회를 통해서 기부를 하게 됐습니다.

   
▲ 지난 8월 주식회사 아시아미디어센터 도남선 대표(왼쪽)와 해운대 오렌지주름갤러리 장승희 회장(오른쪽)이 업무협약을 맺고 지역사회의 소외된 이웃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기획하기로 약속했다.(사진=조하연 기자)

조하연 : 올해 패션쇼도 얼마전에 했다고 들었는데요. 어떤 식으로 패션쇼를 여셨는지요.

장승희 : 시니어 모델들 모시고, 저희 오렌지 자체 시니어 모델들도 있고 각 단체들 시니어 모델들도 있고 그렇습니다.

조하연 : 각 단체에서도 도와준다고 들었는데요. 점점 봉사의 규모가 커질 것 같아요. 어느정도까지 생가하고 계세요?

장승희 ; 힘 닿는데까지 하겠습니다.

조하연 ; 57년생, 40여년간 디자인을 하시면서, 사실 60대가 되면 현역으로 자리잡기가 쉽지는 않을 것 같은데 아직도 활동할 수 있는 원동력은 어디서 나올까요

장승희 : 평생할거에요. 옷을 너무 좋아하고 사랑하고, 아들도 있지만, 엄마가 창업주니까 옆에서 최선을 다해서 함께 할겁니다.

조하연 : 앞으로 오렌지패션갤러리의 계획이 궁금합니다.

장승희 : 계획은 세우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실천이 중요하겠죠. 아마 큰 계획은 없어도 우리가 조금이라도 기부를 할 수 있게끔 오렌지 자체에서 바자회를 많이 할 겁니다. 우리가 보통 기부라고 하면 있어서 하는데, 조금이라도, 바자회를 해서라도 일부러 홍보하는 것보다는 우리 오렌지에서 일부라도 기부할 수 있게끔 많은 단체에서 원하는 한 최선을 다해서 기부를 할 겁니다. 아동복이 준비돼 있고요 남성복도 앞으로 할 겁니다. 저희 회사의 제일 큰 장점이 뭐냐하면 연령의 차이 없이 옷을 입을 수 있다는 겁니다. 20대부터 70대까지 다 입을 수 있고, 또 중요한 것이 가격이 싸다는 것입니다. 세번째는 평생 이 옷을 아름답게 입을 수 있다는 겁니다. 저희 회사가 가지고 있는 가장 큰 장점입니다. 남을 돕는다는게 시간과 장소가 중요한 것이 아니잖아요. 평생해야 안됩니까. 어느단체든지 누구든지 원하신다면 옷 한 장을 팔아서라도 저희들은 기부할 수 있는 마음이 있습니다. 항상 환영합니다.

조하연 : 옷을 만들 때 영감은 주로 어디서 얻으세요?

장승희 ; 제가 옷 한 장을 만들기 위해서 여러 장을 먼저 입어보고 느낌을 봅니다. 니트를 만들 때 니트 실만 짜는게 아니고 일반 옷을 갖고 여러 장을 만들어서 보고 다 입어보고 영감을 얻습니다. 색감은 (여러 곳을)다니면서 영감을 얻습니다.

조하연 : 아직도 많이 돌아다니신다는거죠?

장승희 : 끝없이 시장조사를 많이 합니다. 만약에 아파서 쓰러지면 양쪽의 아이들보고 부축해서라도 다니면서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조하연 : 내가 쓰러져도 필드에서 쓰러지겠다. 네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지금까지 오렌지주름갤러리 장승희 회장님과 이야기 나눠봤습니다.

조하연 기자 | 2019-09-26 16:23:20
조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