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전북
전북농업기술원, 인삼재배가 소득 가장 높아2018년산 도내 농산물 소득분석 결과 내놔
홍문수 기자  |  gkje72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8  21:09: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익산=국제뉴스) 홍문수 기자 = 2018년산 전라북도 주요 36작목에 대한 농산물 소득조사 분석결과, 인삼이 가장 높은 소득을 올린 작목이었으며, 복분자, 땅콩, 시서설감자 등 21개 농산물 소득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전라북도농업기술원이 최근 2018년산 주요 36작목에 대해 496농가를 대상으로 생산량, 수취가격과 종자비, 비료비, 농약비 등 경영비용을 조사, 분석한 결과 밝혀졌다.

조사대상 작목 중 인삼(4년근)은 10a(1,000㎡)당 15,712천원의 소득액을 올려 가장 높았고, 시설가지는 15,342천원으로 그 다음을 차지했으며, 딸기(촉성재배) 11,273천원, 토마토(반촉성재배) 9,374천원 순으로 소득을 올린 것으로 분석됐다.

1천만원 이상의 소득을 올린 작목은 인삼(4년근), 시설가지, 딸기(촉성재배) 3개 작목이었으며, 6백만원 이상 1천만원 미만의 소득을 올린 작목은 토마토(반촉성재배), 착색단고추(파프리카), 시설장미 3개 작목이었다.

자본과 노동력이 많이 투입되고, 재배기술 수준이 높은 시설재배 작목의 단위면적당 소득이 기상여건과 전체 생산량에 상대적으로 영향을 많이 받는 노지재배 작목보다 높은 소득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대비 소득이 증가한 작목은 복분자, 땅콩, 시설감자 등 21개 작목이고, 소득이 감소한 작목은 느타리버섯(균상재배), 쌀보리, 봄무 등 14개 작목으로 나타났고, 밀은 신규작목으로 처음 조사되었다.

소득이 증가한 작목 중 2017년 대비 소득이 20% 이상 증가한 작목은 복분자, 땅콩, 시설감자, 생강, 고랭지배추, 참깨, 복숭아, 인삼(4년근), 시설가지, 시설장미, 수박(반촉성재배), 딸기(촉성재배), 시설상추, 노지수박 14작목인 반면 20% 이상 소득이 감소한 작목은 느타리버섯(균상재배), 쌀보리, 봄무, 가을배추, 착색단고추(파프리카), 겉보리, 오미자, 사과 8작목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전라북도농업기술원은 2018년 농산물 소득조사 결과를 농장의 경영 설계와 진단 등 농가 경영개선과 농장경영의 합리화를 위한 연구·지도 및 상담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홍문수 기자 | 2019-09-18 21:09:27
홍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