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전북
'매력 · 낭만' 듬뿍, 전북도 가을축제 '풍성'가을 여행주간(9.12~9.29) 관광객 유치 전력
조광엽 기자  |  kw-j3346@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4  09:00: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추석연휴를 맞아 여산휴게소에서 전북 가을 여행주간 홍보에 주력하고 있다.(사진=전북도)

(전주=국제뉴스) 조광엽 기자 =  '올 가을 여행주간은 전북에서 가을향기를 담아보자!' 전북도는 ‘2019 가을여행주간(9월12부터 29일)'을 맞아 관광객 유치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전북도 곳곳에는 ‘추석연휴’와 함께 시작되는 가을여행주간에 여행주간 대표프로그램 2개, 가을축제,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풍성하다.

▲ 전북의 매력적인 가을 축제
 
가을여행 주간 전북도 대표 프로그램으로 고창 학원농장 메밀꽃, 선운산 꽃무릇 등 가을 꽃을 주제로 ‘도깨비 상사화 여행’ 과 고추장 전통민속마을, 발효토굴과 강천산 등을 연계한 '야단밥석! 맛있는 순창여행' 으로 관광객 유치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전북도가 육성·지원하는 ’대표축제‘인 김제 지평선 축제가 27일, 완주 와일드푸드축제가 27일부터 시작된다. 이어 전북도 ‘시골마을 작은축제’에 선정 된 전주 서학동 갤러리길 미술축제, 완주 소양 오성한옥마을 오픈가든축제가 열린다.

▲ 가을 여행주간, 특별 개방지 600년된 광한루
 
올 가을여행주간은 그동안 문화재 보호 차원에서 출입이 금지됐던 광한루 누각을 개방한다. 광한루는 조선초기인 1419년 남원으로 유배온 명재상 황희가 지은 목조건물로 1597년 정유재란때 불탄 것을 1626년 복원했으며 보물 제281호로 지정돼 있다.

남원시는 여행주간(9.12~9.27)에 하루 2회(오전11시, 오후 2시) 현장 사전예약제로 회당 20명씩에게 30분간 누각을 올라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광한루는 평양 부벽루, 진주 촉석루, 밀양 영남루와 함께 우리나라 4대 누락으로 불리며, 그중에서도 단연 으뜸으로 평가받고 있다.

남원시는 광한루 600년을 맞아 ‘광한루 600년’ 관광객 ‘600만 유치’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연말까지 다양한 행사를 열 계획이다.

▲ 공연으로 가득한 전북의 가을
 
전북도의 가을은 공연으로 가득하다. 2019 전주 문화재 야행이 21일, 등과 전북관광브랜드 공연 ‘홍도’ 가 17일부터 개막된다.

전북도는 여행주간 관광객 증대를 위해 다양한 방법(페이스북 등 SNS, 전북토탈 관광홈페이지, 도 청사 LED, 생생TV, 캠페인)으로 홍보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한편, 김희옥 관광총괄과장은 “가을 여행주간을 맞아, 더 많은 관광객들이 전라북도에서 신나는 축제와 이벤트, 공연 등을 즐기고 추억을 간직하기를 바란다” 고 강조했다.

 

 

조광엽 기자 | 2019-09-14 09:00:05
조광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