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찰
"부산에서 아니 이 세상에 이런 경찰분이 또 있을까요?"개금파출소 서병수 경위에게 날아온 편지
최상인 기자  |  tkddls841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1  13:08: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부산진경찰서 개금파출소 소속 서병수 경위.

(부산=국제뉴스) 최상인 기자 = 지난 10일 오후 부산진경찰서 개금파출소에 치킨 3마리를 손에 쥔 20대 청년이 나타났다.

다름아닌 이 청년은 지난달 흉기로 자신의 목숨을 끊으려했던 24살 손 모씨였다.

한 달여 만에 흉기가 아닌 치킨을 손에 든 채 손 씨가 파출소를 찾은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얘기는 지난달 8일, 부산진구 개금동의 한 원룸에서 자신의 신변을 비관한 손 씨가 친구에게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손 씨 친구의 신고를 받은 개금파출소 서병수 경위 등 3명은 부리나케 손 씨의 집에 도착했다. 서 경위 등은 손 씨를 앉혀놓고 1시간 가량 극단적 시도 이유를 들어줬다.

손 씨는 어릴적 이혼한 부모에게 버림받아 쭉 보육원에서 자랐다고 했다. 성인이 되어 사회에 나와보니 취업의 문은 좁았고, 생계형 절도에도 손을 댔다고 털어놨다.

그러다 보니 이력서를 넣는 곳 마다 부모없는 전과자라는 꼬리표 때문에 번번히 거절 당히기 일쑤였다.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던 손 씨에게 서 경위는 "취직자리를 알아봐줄테니 극단적인 선택은 하지마라"며 끈질긴 설득을 했다.

손가락까지 걸어주며 약속을 해준 서 경위는 며칠째 밥을 먹지 못해 굶주렸던 손 씨를 집 밖으로 데리고 나갔다. 

서 경위는 손 씨의 손을 꼭 붙들고 국밥집으로 향했다. 국밥 한 그릇을 뚝딱 비운 손 씨에게 서 경위는 주머니에서 5만원을 꺼내 쥐어줬다.

손 씨는 5만원을 받아든 채 집으로 돌아와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서 경위는 다음날도 손 씨를 파출소로 불러 밥을 사주며 다독였다.

매일같이 전화해서 약속을 꼭 지키겠다고 다짐한 서 경위에게 얼마 후 반가운 소식이 들렸다.

손 씨에게 걸려온 전화는 서 경위가 소개해준 인테리어 회사에 면접을 보고 합격했다는 소식이었다.

자신의 인생을 비관해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했던 손 씨는 서 경위 때문에 새 삶을 얻었다고 한다.

현재 경기도 파주에 위치한 회사에서 열심히 기술을 배우면서 너무 행복하게 살고 있다고 말하는 손 씨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파출소를 다시 찾았다. 서 경위를 마주한 손 씨는 연신 고맙다는 말과 함께 치킨과 양말을 선물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 손 씨가 부산경찰청 홈페이지에 감사의 마음을 표현한 편지.

"부산에서 아니 이 세상에서 이런 경찰분이 또 있을까요?"

"하루는 제 친구가 되어주고 하루는 제 부모님이 되어 주셨던 서 경위님께 깊은 존경과 감사를 표합니다"

 

최상인 기자 | 2019-09-11 13:08:25
최상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