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
오신환 "손학규 체제 총선 승리 어렵다"제1야당으로 우뚝설 수 있도록 손학규 대표 살신성인의 자세로 용퇴의 결단 호소
이형노 기자  |  hnlee@gukje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2  15:49: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서울=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2일 "손학규 체제로는 내년 총선 승리가 아니라 아예 총선 자체를 치러내기 어렵다는 메 모든 당내 구성원들이 동의하고 있다"며 손학규 퇴진을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오신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열고 "'수신제가치국평천하(修身齊家治國平天下)라 했는데 계속해서 당내 문제로 옥신각신하는 모습을 보여드려서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스러울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오늘날 바른미래당의 모습에 누구 한 사람만의 책임으로 돌릴 수는 없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손학규 대표의 책임을 거론하는 이유는 당원들을 대표해서 당무집행의 권한을 행사해 왔기 때문에 가장 많이 권한을 행사한 순서대로 책임을 지는 것이 책임정치의 원리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늦어도 추석까지 무너진 리더십을 회복하고 지도체제를 정비해 나가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이 혁식과 화합, 자강을 통해 내년 총선을 제1야당으로 우뚝설 수 있도록 손학규 대표는 살신성인의 자세로 용퇴의 결단을 내려줄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히 호소했다.

이형노 기자 | 2019-08-22 15:49:41
이형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