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충남
서산 출신 시인 박만진, 한국 서정시선 100인 선정시선사 특별기획 시집 '꿈꾸는 날개' 출간 화제
최병민 기자  |  mbc464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1  15:55: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충남 서산 출신 시인 박만진 시집 '꿈꾸는 날개' 표지.

(서산=국제뉴스) 최병민 기자 = 계간 문예종합지 시선이 한국대표 서정시 100인선으로 박만진 시인의 '꿈꾸는 날개'를 선보였다.

1947년 서산에서 출생한 박만진 시인은 중앙대 문예창착과를 수료하고 '극단 둥지'를 설립해 척박한 문화예술의 토대를 마련했다. 

1987년 '심상' 신인상으로 등단해 시집 '빈 시간에', '내겐 늘 바다가 부족하네', '봄의 스타카토' 등 다수의 시선집을 출간하고 한국시인협회 상임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한 잔의 술을 마시고 우리는 버지니아 울프의 생애(生涯)와 목마를 타고 떠난 숙녀의 옷자락을 이야기한다."

"문학이 죽고 인생이 죽고 사랑의 진리마저 애증(愛憎)의 그림자를 버릴 때 목마를 탄 사랑의 사람은 보이지 않는다.(중략)

현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은 포스트 모더니즘 박인환 시인의 ‘목마와 숙녀’를 읊조리며 시대적 절망감을 시로 승화시키던 젊은 날의 초상의 기억들을 가지고 살아간다.  

하지만 80년대 후반부터 우리 시가 난해해지면서 대중들이 시를 외면하고 영상문화니 스마트폰에 대한 핑계거리로 시가 죽어가고 시집이 팔리지 않고 있는 현실에 직면해 있다.

모던한 시는 일부 시의 발전에 도모는 했으나 어렵게 시를 현대화한다는 명목 아래 30여 년 동안 어렵게 머리로 쓴 시들을 매우 잘 쓴 시처럼 횡행시켜왔으며 이로 인해 많은 수의 대중 시 독자들을 잃어버리는 원흉이 됐다.

7,80년대 시집이 많이 팔리고 시집이 베스트셀러가 되던 시절이 있었고, 예술 중에도 문학이 문학 중에서도 시가 예술의 최고봉을 차지하고 있었던 시절이 있었지만 시가 누구나 읽어서 쉽게 감동할 수 있는 우리 서정시를 살려내야 한다는 자성론이 문화계 저변에 깔려있는 현실이다.

이에 시선사가 이번에 시집 세권 이상을 낸 일정한 좋은 작품의 시를 쓰는 시인들을 대상으로 시선집 특별기획을 하고, 현재 살아있는 5.60년대 저명한 시인으로부터 젊은 시인까지 100명의 100권 시선집을 출간하기로 하고 14번째 순서로 박만진 시인의 '꿈꾸는 날개'란 시집을 출간했다.

 

최병민 기자 | 2019-08-21 15:55:36
최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