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연예
'동물농장' 동네를 발칵! 개 비명소리의 진실은?
안선영 기자  |  gukje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21  01:27: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이번 주 'TV 동물농장'에서는 동네를 발칵 뒤집어놓은 개 비명소리의 진실을 파헤쳐본다.

누군가 개를 학대하는 것 같다는 제보를 받고 제작진이 안성의 한 주택가를 찾았다. 주민들의 증언을 듣던 중 어디선가 자지러지는 개의 비명소리가 들려왔다.

학대가 의심되는 명백한 상황에 소리의 근원지를 따라가 본 곳에서 프렌치 불독 '만두'를 만날 수 있었다. 그런데 견주의 품에 안겨있는 녀석의 모습의 생각 외로 잠잠해보였다. 결코 개를 때리지 않았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견주와 쉽게 의심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제작진 사이에 숨막히는 긴장감이 흘렀다. 

그런데 그때, '만두'가 갑자기 목 놓아 울기 시작했다. 지켜보던 MC들 또한 혹시 만두에게 끔찍한 일이 생긴 건 아닌지 마음을 졸이던 가운데, 가라앉은 분위기를 바꿔놓은 놀라운 진실이 밝혀졌다는데...과연 그 진실은 무엇일지 이번주 '동물농장'을 통해 확인해본다.

들끓는 질투심으로 집안의 평화를 파괴하는 견공이 산다는 파주의 한 가정집을 찾아가본다. 잠시도 쉬지 않고 주변을 살피는 잉글리시 불독 '하찌'가 바로 그 범인이다.

'하찌'는 한 지붕 아래 함께사는 '산도'를 철천지 원수라도 되는 양 밀착 감시하며, 주인 근처에는 얼씬도 못하게 한다. 그런 '하찌'의 공격에 잔뜩 주눅이 든 '산도'는 구석에서 눈치만 살피는 신세다. 

그런데, 놀랍게도 어릴 적 둘은 꼭 닮은 외모만큼이나 서로를 끔찍이 아끼던 단짝이었다는데, 어쩌다 주인을 사이에 두고 앙숙이 되어버린 것일까? 과연 둘 사이는 전처럼 다시 좋아질 수 있을지 이번주 'TV 동물농장'을 통해 확인해본다.

안선영 기자 | 2019-07-21 01:27:23
안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