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연예
'악플의 밤' 설리, “과거 연예인 직업 안 맞는다고 생각"
안승희 기자  |  kafka144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9  18:07: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Jtbc2'악플의 밤'

(서울=국제뉴스)안승희 기자='악플의 밤'에 출연한 신지가 설리와 함께 활동했던 시절을 회상하며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악플을 양지로 꺼내 공론화 시키는 과감한 시도로 온라인 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JTBC2 '악플의 밤'(연출 이나라)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오늘(19일) 방송될 5회에는 신지와 오마이걸 승희가 출연해 똑소리 나는 악플 낭송으로 사이다를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신지는 설리와 과거부터 이어진 인연을 공개했다. 신지는 "어린 설리가 데뷔했을 때부터 봐 왔다"며 "당시 어린 설리는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힘들어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은 설리의 의연한 모습이 정말 멋있다"며 한층 성장한 설리를 향한 애정을 뿜어냈다.

이에 설리는 신지에게 "기억력이 정말 좋으시다"며 감동의 마음을 전한 뒤, "저와 연예인은 안 맞는 직업이라고 생각했다. 누가 절 쳐다보는 것도 힘들었다"며 당시 힘들었던 속내를 꺼냈다. 하지만 이내 "지금은 제가 천생 연예인이라고 생각한다"며 함박 웃음을 터뜨렸다. 이에 신동엽 또한 "어릴 땐 타인의 시선을 힘들어 했다면, 지금은 안 쳐다보면 힘들어하는 관종이다"라며 폭풍 공감을 해 폭소를 유발했다.

무엇보다 이날 신지와 설리는 "병원에서 진료를 제대로 받지 못한 적도 있다"며 연예인으로서의 뜻밖의 고충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신지와 설리가 함께 이야기할 악플 토크에 관심이 쏠린다.

내가 읽어 내가 날려 버리는 악플 낭송쇼 JTBC2 '악플의 밤'은 오늘(19일) 저녁 8시에 JTBC2를 통해 5회가 방송된다.

 

안승희 기자 | 2019-07-19 18:07:38
안승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