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이슈
'노노재팬'에 등장한 유니클로, 불매운동에 코웃음→5일 만 사과 "한국 오래 못 가"
이찬희 기자  |  leech@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9  17:48: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노노재팬, 일본 불매운동 (사진: SBS 뉴스)

일본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노노재팬' 사이트가 등장, 이를 가속화시키고 있다.

최근 일본 브랜드 상품을 기록하고 이를 대체할 국산품을 제시하는 '노노재팬'이 등장했다.

일본 불매운동에 동참하는 이들이 속속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등장 '노노재팬'은 많은 이들의 관심 속에서 한때 사이트 접속에 난항을 겪기도 했다.

이 같은 접속 폭주는 얼마나 많은 이들이 일본 불매운동에 지지의 뜻을 보내고 있는지를 방증하는 셈.

그러나 '노노재팬' 속 등장하는 한 일본 기업 임원은 이러한 기류에 콧웃음치며 조롱의 뜻을 전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일본 관련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 패스트리테일리 재무책임장 오자키 다케시는 지난 11일 일본에서 열린 유니클로 본사 결산 자리서 "한국 불매운동 장기간 이어지진 않을 것이다"라며 "실적 전체에 끼치는 영향도 크지 않을 것"이라고 발언했다.

그러나 그의 예상과는 달리 유니클로의 매출이 평소보다 30% 주는 등, 불매운동의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이에 위기를 느낀 유니클로 측은 17일 "임원의 발언으로 심려를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한편 '노노재팬'은 누구나 일본 제품을 기록, 이를 대체할 국산품 정보를 알릴 수 있어 더욱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찬희 기자 | 2019-07-19 17:48:36
이찬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