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국내스포츠
대구FC, 성남 원정 1대0 승리
양민성 기자  |  wekkk@naver.c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4  21:34: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대구FC가 세징야의 환상 발리슛과 조현우의 선방쇼에 힘입어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겼다.

대구는 14일(일) 오후 7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1라운드 경기에서 세징야의 결승골로 1대0 승리를 거뒀다.

대구는 징계로 결정하는 김대원의 빈자리를 새롭게 영입한 히우두가 메웠다. 히우두, 세징야가 투톱 공격수로 나서 성남 골문을 노렸다. 황순민, 정선호, 한희훈, 박한빈, 장성원이 미드필더, 김우석, 김태한, 박병현이 수비를 책임졌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꼈다.

전반 초반 양 팀은 결정적 찬스를 주고받으며 팽팽하게 맞섰다. 전반 7분, 성남 에델이 골문을 살짝 넘기는 발리슛으로 먼저 대구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대구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히우두, 세징야, 한희훈으로 이어지는 빠른 역습을 통해 한희훈이 강력한 슈팅을 날렸지만 성남 전종혁 골키퍼의 슈퍼 세이브에 막혔다.

한 차례 위기를 넘긴 성남의 파상공세가 이어졌다. 하지만 대구에는 ‘수호신’ 조현우가 있었다. 조현우는 전반 17분 이재원과 이창용, 20분 에델, 24분 이재원이 연이어 날린 결정적 슈팅을 모두 막아냈다.

이후 대구는 히우두와 세징야를 앞세워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섰지만, 득점을 기록하는 데 실패하면서 양 팀은 득점 없이 0-0으로 전반을 마쳤다.

대구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정선호를 빼고 김준엽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그리고 대구가 가져온 변화는 후반 2분 만에 결과로 나타났다. 황순민의 날카로운 크로스를 세징야가 환상적인 왼발 발리슛으로 마무리하며 대구에 선제골을 안겼다. 세징야는 이 선제골로 4경기 연속골(6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을 기록했다.

전반 14분 대구의 또 다른 외국인 공격수 히우두가 황순민의 킬패스로 얻은 1대1 찬스에서 침착하게 오른발로 마무리했지만, 골문을 살짝 벗어나면서 데뷔골을 기록하지 못했다.

성남은 문지환, 최병찬, 김현성을 차례로 투입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그러나 대구에는 조현우가 있었다. 후반 33분, 성남 주현우의 날카로운 프리킥을 조현우가 동물적인 움직임으로 막아내면서 이날 대구의 1-0 승리를 지켜냈다.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긴 대구는 오는 21일(일) 오후 7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상주상무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2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양민성 기자 | 2019-07-14 21:34:39
양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