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전남
목포해경, 신안군 마진도 해상 좌초선박 긴급구조
김성산 기자  |  gukjegj@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4  17:59: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목포해경은 좌초된 선박을 긴급 구조했다. ⓒ 목포해경

(목포=국제뉴스) 김성산 기자 = 전남 신안군 마진도 해상에서 2명이 승선한 어선이 암초에 얹혀 자초돼 해경이 긴급 구조에 나섰다.

14일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채광철)는 지난 13일 오후 1시 58분께 전남 신안군 장산면 마진도 남쪽 800m 해상에서 A호(7.31톤, 연안복합, 여수선적, 승선원 2명)가 좌초되었다는 선장 최모(53세, 남)씨의 신고를 접수했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즉시 경비정 4척, 연안구조정 1척, 서해특구대, 헬기와 민간구조세력을 동원하여 현장에 급파하는 한편, 선장과 연락을 취해 구명조끼 착용을 요청했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A호 승선원 2명의 안전을 확보하고 선박의 안전상태 확인과 해양오염발생을 대비해 에어벤트와 연료 공급 밸브를 봉쇄하고 선체가 더 이상 기울지 않도록 고박작업을 실시했다.

목포해경에 따르면 사고선박 A호는 지난 13일 오전 10시 30분께 목포 북항 선착장에서 출항하여 마진도 남쪽 인근에서 조업 중 암초에 선미가 얹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목포해경은 A호의 선장을 대상으로 음주측정결과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성산 기자 | 2019-07-14 17:59:04
김성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