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해외경제
[뉴욕마감] S&P500지수 첫 장중 3000 돌파···금리인하 기대
조현호 기자  |  gukje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1  15:18: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뉴욕증권거래소(NYSE). ⓒAFPBBNews

(미국=국제뉴스) 조현호 기자 = 10일(현지시간) 뉴욕증시가 상승했다. 제롬 파월 미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이달 말 10년 만에 처음으로 금리를 인하할 수 있다고 시사한 점이 투자심리를 부추겼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지수는 처음으로 장중 3000선을 돌파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0.29% 상승한 2만6860.20을 기록했다. S&P500지수는 0.45% 오른 2993.07을 나타냈다. S&P500지수는 장중 한때 3002.98까지 올랐다. 나스닥종합지수는 0.75% 뛴 8202.53을 기록했다.

이날 S&P500지수 11개 업종 중 8개 업종이 상승했다. 에너지주가 1.40% 상승해 가장 선전했다. 반면에 금융주는 0.46% 하락했다.

파월 의장은 이달 말 10년 만에 처음으로 금리를 인하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 무역 분쟁과 글로벌 경기 침체로 위협받는 미국 경제의 확대를 유지하기 위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이 미 하원 금융위원회의 증언을 마친 직후 발표된 연준의 6월 통화정책회의 의사록은 금리인하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부추겼다.

연준의 지난달 통화정책회의 의사록에 따르면 몇몇 정책위원들은 금리를 인하해서 미국 무역전쟁의 영향을 완화하고 연준의 목표치인 2%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는 인플레이션을 고정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금융위의 여야 하원의원들이 연준의 정치적 독립성을 강조하는 파월 연준 의장을 일제히 지지했다.

이날도 기술주가 선전한 가운데 아마존, 페이스북, 넷플릭스는 각각1.46%, 1.77%, 0.28% 상승하며 나스닥지수를 위로 이끌었다.

달러인덱스는 0.37% 상승한 97.1260을 기록했다. 10년물 국채수익률은 1bp(1bp=0.01%p) 내린 2.06%를 기록했다. 

조현호 기자 | 2019-07-11 15:18:32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