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이슈
아마레또 홍보 혜리, PD에 튄 불똥…"짜고친 고스톱과 같아, 편집으로 걸러낼 수 있지 않나"
이찬희 기자  |  leech@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7  14:47: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동생 쇼핑몰 아마레또 홍보 혜리 (사진: 혜리 인스타그램, 아마레또 홈페이지)

가수 혜리가 동생이 오픈한 쇼핑몰 '아마레또'를 방송에서 홍보해 논란에 휩싸였다.

혜리는 6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단독샷이 잡히자 '아마레또'라고 적힌 종이를 들어올렸다.

의미를 알 수 없는 '아마레또'라는 문구에 출연진들이 뜻을 궁금해하자 "동생 쇼핑몰 이름"이라고 신동엽이 설명했다.

대놓고 하는 뜬금포 홍보에 박나래는 지적을 내놨고, 혜리는 민망한 듯 자신이 투자했다고 털어놨다.

방송을 보던 시청자들은 이와 동시에 '아마레또'를 검색,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까지 등장하며 화제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누리꾼들은 "혜리도 개념없고 이정도는 편집으로 걸러낼 수 있는데 PD도 개념 없다", "이건 뭐 연예인이나 PD나 짜고친 고스톱 판 아니냐, 시청자를 농락해도 정도가 있다. 혜리가 메모장에 적었을 땐 맨 뒷글자를 블라 처리하고 채팅 자막에는 앞굴자 *처리하고. 쇼핑몰 이름 대놓고 알려주는 거니 가린 거냐"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혜리의 동생이 운영 중이라는 쇼핑몰 '아마레또'는 여성 의류를 주로 판매한다. 혜리 동생이 직접 모델로 나서고 있으며 1만원대 의류부터 3만원대 의류가 판매되고 있다. 다만 네이버에서 검색시 사이트 링크가 나오지 않는다.

이찬희 기자 | 2019-07-07 14:47:45
이찬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