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이슈
이민우, 신화 이름에 먹칠할까? "술자리서 만난 여성 억지로…" 반박글 눈길이민우 신화
이찬희 기자  |  leech@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3  05:05: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이민우 신화 (사진: 이민우 인스타그램)

신화 멤버 이민우가 술자리 만행을 저질렀다.

지난달 이민우는 강남에 위치한 술집서 일행들과 음주를 즐기던 중 여성 지인들을 만나 반가움을 표시했고, 이는 구설수의 시발점이 됐다.

이민우는 이날 술집 옆자리서 발견한 여성 지인들을 테이블로 불러 함께 음주를 즐긴 것으로 알려졌다.

즐거웠던 음주는 한 여성은 이날 아침 "함께 술을 마신 이민우가 성추행을 저질렀다. 억지로 입맞춤을 하는가 하면, 억지로 내 몸을 더듬기도 했다"라고 경찰에 직접 신고, 파국을 맞이했다.

하지만 이민우 일부 팬들은 다양한 증거를 제시하며 반박글을 게재하고 있다.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이 술집 종료 후 아침 7시가 되서야 신고를 했다는 점이 결정적인 반박의 증거가 됐다.

일부 팬들은 "아침에 술 깨고 보니 이민우여서 싫었던 게 아니냐", "성추행이라고 생각했는데도 그 자리에 계속 머물다가 아침에 신고한 이유가 뭐냐" 등 피해자를 다그치기도 했다.

현재 이민우 측은 입장을 밝히지 않았으며, 혐의에 대한 자세한 설명도 전해지지 않았다. 

이찬희 기자 | 2019-07-03 05:05:37
이찬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