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전북
반란군 진압부터 대마도 정벌까지... 완주군 '비봉공원' 역사 세우다비봉공원 표지석 제막… 의병집결 터․류습장군 사적비 자리
홍문수 기자  |  gkje72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8  20:54: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완주=국제뉴스) 홍문수 기자 = 이인좌의 난 때 반란군 진압을 위해 의병이 모이고, 대마도를 정벌한 류습장군의 사적비가 있는 완주군 비봉면 비봉공원에 표지석이 세워졌다.

18일 완주군은 비봉공원의 역사를 기리고, 후손에게 그 역사성을 알려주고자 표지석 제막식을 가졌다.

제막식에는 박성일 완주군수, 최등원 완주군의회 의장 등 각종 내빈과 마을주민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국민의례, 제막행사,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비봉면 내월리 동리마을에 위치한 비봉공원의 터는 영조 4년 1728년 이인좌의 난 때 유심이 이 지역의 의병 150명을 모집하여 집결한 곳이다.

이 의병들은 여산에 집결해 의병 3,000여명의 대장으로 추대됐고, 공주성 진격 후 공을 인정받아 영조로부터 절충장군 첨지중추부사 벼슬과 여산 진터를 사패지로 하사받았다.

이외에도 세종1년(1419) 대마도 정벌에 좌군도총제로 참여한 류습장군의 사적비가 있는 곳으로 유명하기도 하다.

또한, 류습장군의 가문이기도 한 고흥류씨 가문에서 대한제국 시대 명성황후 시해사건과 조선군대 해산 후의 의병활동에 9명이 독립운동에 참여했다는 의미를 담은 '일문구 의사 사적비'도 자리잡고 있다. 이 비문은 강암 송성용 선생이 썼다.

이외에도 공원에는 각종 사적비와 추모비, 열녀각이 설치돼 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비봉의 혼이 담긴 이곳에 이에 걸맞은 공원 이름을 지어 후손들에게 길이 물려줄 수 있게돼 자랑스럽다"며 "호연지기의 기상을 키워 정치, 경제,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완주군을 대표하는 수많은 봉황을 탄생시켜 이곳에 공적비, 추모비, 사적비, 문학비 등 많은 기념비가 세워지길 염원한다"고 말했다.

홍문수 기자 | 2019-06-18 20:54:46
홍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