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이슈
박소연 은퇴선언 ‘한국 피겨 기대주였지만’
서나리 기자  |  seonr@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2  12:41: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박소연 인스타그램 캡쳐

피겨스케이팅 전 국가대표 선수 박소연(22·단국대)이 은퇴를 선언해 화제다.

박소연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피겨를 시작한 지 15년의 세월이 지났다"며 "뒤돌아보면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저를 이끌어 주신 지현정 코치님과 힘들 때 많은 도움을 준 우상 김연아 선배님께 감사드린다"며 감사의 인사를 덧붙였다.

2009년 당시 최연소 국가대표로 선발된 박소연은 각종 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포스트 김연아’로 기대감을 한몸에 받았다.

2014년엔 김연아, 김해진(이상 은퇴)과 함께 소치동계올림픽에 출전했고, 2014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선 여자 싱글 9위에 올랐다. 한국 선수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톱10'에 든 건 김연아를 제외하고 처음이었다.

그러나 2016년 12월 훈련 중 복숭아뼈가 골절되는 치명적인 부상으로 시련을 겪었다. 이후 뼈에 철심을 덧대는 수술을 받았고, 오랜 기간 목발에 의지해 생활했다. 부상을 딛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선발전에 출전했지만, 예전의 기량을 발휘하지 못하고 탈락했다. 그는 올림픽이 끝난 뒤에도 선수 생활을 이어갔지만 결국 은퇴를 선언해 아쉬움을 자아냈다.

서나리 기자 | 2019-06-12 12:41:08
서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