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전북
전라북도의회 의원, 부적절한 행동 입방아 올라
김병현 기자  |  como091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6  13:37: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고창=국제뉴스) 김병현 기자= "힘 없고, 빽 없는 늙은이는 30℃가 넘나드는 뙤약볕에 죽을힘을 다해 걸어와야 하고, 힘 있는 특권층은 차량을 타고와도 괜찮은 것이냐"며 울분 토해, 이에 대해 K 의원 "잘 못된 행동으로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거듭 사과드린다"

전북 고창군에 지역구를 둔 전라북도 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 K 의원의 부적절한 행동이 참새들의 입방아에 올랐다

지난 14일 K 의원은 지역의 한 단체가 주체한 지역행사에 행사 진행차량 이외는 차량 진입이 불가능한 탐방로까지 진입해 약 3시간가량을 주차하여 두었다. 장시간 주차에 따른 불편은 고스란히 탐방객들의 불편으로 이어졌고, 일부 탐방객은 관람권을 침해 받았다며 눈살을 찌푸리기도 하였다.

K 의원이 장시간 차량을 방치하여 둔 곳은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된 곳으로 근 20년의 긴 세월동안 8차례의 발굴 조사를 통해 무수히 많은 유적들이 발견된 곳이기도 한다. 한데 이곳에 차량을 진입시킨 것은 특권의식의 발로라는 시각이 우세하다.

실제 이 광경을 목격한 지역 주민 A씨(남 83세)는 "축제장에 차량이 진입할 수 없다. 하여" "1Km 이상 지팡이를 짚으며 땀을 뻘뻘 흘리고 걸어왔다"고 말하며 "시쳇말로 힘 있고 빽 있는 사람들의 차량 진입은 용인되고 나처럼 힘없고 빽 없는 늙은이는 30℃가 넘나드는 뙤약볕에 죽을 힘을 다해 걸어와야 하냐"며 울분을 토하기도 했다.

또, 탐방객 B씨(여, 43세)도 "행사장 약 1Km 전방에서부터 차량을 통제하여 통제선 밖에 주차한 후 축제장에 들어갈 수 있었다"고 말하며, 한데 "일부 특권층으로 보이는 사람들은 행사장까지 차량이 들어오는 것을 보고 개탄을 넘어 분노가 머리끝까지 치밀어 올라왔다. 모범을 보여야 할 일부 특권층의 이러한 일탈 행위 때문에 대한민국의 시민의식은 OECD 회원국 중에서 하위에 머물고 있다"며 격앙된 목소리는 좀처럼 식을 줄 몰랐다.

이에 대해 K 의원은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다". 말하며 "행사진행 시간에 쫒기다 보니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을 했다. 깊이 반성하고 있다." 또한 "이로 인해 상처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거듭 사죄드린다" 말했다.

 

김병현 기자 | 2019-05-16 13:37:58
김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