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
한국당, 김진태·김순례 징계…여야 비판
구영회 기자  |  asianews24@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9  17:45: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자유한국당 김진태 김순혜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이형노 기자=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는 19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5.18과 세월호 관련 부적절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된 소속 의원들에 대한 징계 수위를 의결했다.

한국당 윤리위는 5.18 막말 논란과 관련해 전당대회 출마를 이유로 징계 결정을 유예했던 김진태, 김순례 의원에 대해 경고, 당원권정지 3개월을 결정했다.

또 세월호 막말 논란을 일으킨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에 대해서도 징계 절차에 들어갔다.

이 같은 한국당 윤리위 징계에 대해 여야가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을 향해 '자유망언당'으로 당명을 바꾸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해식 대변인은 "비운의 역사에 책임이 결코 가볍지 않은 정당으로서 과거에 대한 반성도 과거를 마주대할 요기도 없는 정당임을 스스로 고백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바른미래당은 "자유한국당이 '5.18 망언' 의원에 대한 '솜방망이 징계'로 국민을 우롱했다"고 한국당은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민심을 배반한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는 해산함이 마땅하고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공당으로 거듭날 수 있는 기회를 또 다시 걷어찼다"고 논평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5.18망언 경징계는 황교안대표의 태생적 한계를 보여줬다"며 "쓰레기더미에서 장미꽃이 피지 않는다"고 힐난했다.

구영회 기자 | 2019-04-19 17:45:03
구영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down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