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국방
육군, 허준녕 군의관 인공지능 활용 뇌졸중 예후 예측모델 개발
이운안 기자  |  hy826963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5  13:06: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육군, 허준녕(대위)군의관의 치료모습.(사진제공.육군)

(육군=국제뉴스) 이운안 기자 = “치료 과정에서 합병증을 유발하는 병도 있습니다. 뇌졸중 또한 예외는 아닙니다. 신속하고 정확한 판단을 해야만 환자를 살릴 수 있기에 의사로서 항상 고민해왔던 부분입니다”

   
▲ 육군, 허준녕(대위)군의관.

육군 21사단 통일대대에서 군의관으로 근무하는 허준녕(31) 대위가 뇌졸중의 치료 후유증을 예측할 수 있는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 AI) 예측모델을 개발했다.

「Machine Learning-Based Model for Prediction of Outcomes in Acute Stroke」라는 제목의 그의 논문은 뇌졸중 분야 세계적인 의학 잡지인 'Stroke'에도 실렸다.

허 대위는 전공의 시절 급성 뇌경색 환자가 치료 중 실어증을 보인 것을 계기로 뇌졸중 관련 연구에 관심을 갖게 됐다. 

다행히 환자는 한주가 지나 회복해 세달 후 실어증에서 완전히 벗어났지만 허 대위는 자신이 시술을 한 것이 옳은 선택이었는가에 대한 깊은 고민과 함께 환자의 회복 정도를 미리 예측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시작했다.

뇌졸중 급성기 치료의 경우 와이어를 뇌혈관에 넣어 약을 투여하고 혈전을 빼내는 '침습적 방식'으로 진행하다보니, 치료로 인해 오히려 환자 상태가 악화될 수 있고 진행경과를 예측하기도 어렵다. 따라서 치료 후 환자상태를 정확히 예측해 수술여부와 적합한 치료법을 찾는 것이 뇌졸중 치료의 핵심이다.

평소 프로그래밍을 즐겨 공부하던 허 대위는 인공지능의 무한한 능력을 뇌졸중 치료에 접목하는 방안을 생각해 냈고 지난 해 5월부터 본격적인 연구를 진행했다. 

그렇게 7개월 간 연구를 거듭한 끝에 얻은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허 대위가 개발한 모델은 기존 70%미만이었던 결과 예측률을 90% 이상으로 끌어올렸다. 

AI모델 특성상 향후 더 많은 데이터를 축적하면 할수록 예측률은 더 높아지게 된다.

그가 개발한 AI모델의 구동방식은 38개의 인자(因子)를 입력하면 치료 3개월 후 환자상태를 AI모델이 예측하여 알려주는 방식이다. 인자는 나이, 성별, 흡연력, 증상발생 후 내원시간, 뇌졸중장애척도(NIHSS), 초기혈압, 과거력, 약물복용력, 피검사결과 등이다. 

환자상태는 0~6단계의 장애 예후척도로 설정되어 0~2이면 '좋음', 3~6이면 '좋지 않음'으로 나타난다.

허 대위는 3개월 동안 2,602명의 환자 데이터를 꼼꼼히 검수하고 입력해 데이터 신뢰도를 높였고 이러한 연구결과를 의료 현장에서 즉각 활용할 수 있도록 논문으로 작성했다. 

본 연구로 뇌졸중 환자의 후유증을 예측할 수 있어 치료여부와 방법에 대한 판단을 객관적으로 내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뇌졸중 치료에 관한 그의 열정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허 대위는 자체 개발한 뇌졸중 응급진단 애플리케이션 <뇌졸중 119>를 2012년도부터 운용하고 있다. 뇌졸중 간이 진단법, 전문병원 위치 안내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이 앱은 1만 명 이상 다운받아 활용하고 있다.

허 대위는 "뇌졸중은 단일 질환 사망원인 1위인 질병임에도 너무 알려진 게 없어 골든타임을 놓치는 안타까운 일이 많아 환자들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 싶었다"며 연구 취지를 밝혔다.

대대 모든 병사들의 이름을 일일이 외워 친밀하게 다가가는 군의관이 되고 싶다는 허 대위는 "단순히 약만 처방하는 것이 아니라 장병을 가족처럼 여기고 아픔을 만져줄 수 있는 세심한 군의관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운안 기자 | 2019-04-15 13:06:46
이운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