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여행
의성 산수유꽃맞이행사, 세가지 관람 포인트 알고 가자!
이기만 기자  |  kimanlee266@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20  16:50: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화전2리 마을 어귀에 다정히 쌍을 이루는 할매할배바위 모습(제공=의성군)

(의성=국제뉴스) 이기만 기자 = 오는 23일부터 31일까지 의성군 사곡면 화전리 일원에서 2019 의성산수유마을 꽃맞이행사가 개최된다.

이 무렵 산수유마을은 온 세상이 노랑으로 물들여진다. 행사의 서막에 앞서 미리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관람 포인트 세 가지를 소개한다.

#1. 화전리 산수유나무의 유래에 대해 알고 있니?

조선 선조 시절로 거슬러 올라가 보자. 당시 호조참의를 지낸 노덕래(盧德來) 선생은 1580년경 현 산수유마을을 개척하면서 산수유나무을 심기 시작한다. 그 이유는 첫째로 전답의 흙이 빗물에 쓸려나가는 것을 막기 위해서였고, 둘째는 약재가 되는 열매를 얻기 위해서였다고 한다. 그 시작은 이 마을의 유래와 그 궤를 같이한다. 이 후 세월이 흘러 어느덧 수령 300년 이상 된 산수유나무는 개울가 빽빽이 투박하면서도 웅장한 위용을 뽐낸다.

#2. 할매할배바위 앞에서 각자의 소원을 빌어보자.

골짜기 따라 꽃길 산책로를 걷다 보면 화전2리 마을 어귀에 다정히 쌍을 이루는 할매할배바위가 또 다른 마을의 시작을 알린다. 금줄을 두른 할매할배바위는 마을의 액운을 막아준다. 오래전 자식이 없던 부부가 바위에 치성을 드려 아들을 얻었다는 이야기도 전해온다.

마을에서는 지금도 대소사 때마다 할매할배바위에 제를 올리고 동제를 지내며 득남을 기원한다.

#3. 산수유 꽃은 행사장 중턱 숲실에 더욱 유난하다.

행사장을 찾는 대부분의 관광객들은 마을 입구에 차를 세우고 눈앞에 보이는 산수유나무에 모여들어 각자의 인생사진 찍기에 바쁘다. 생각만큼의 만족은 아니었지만 나름의 성과를 가지고 주변에서 허기를 달래고 귀가한다. 여느 상춘객들의 일상이다.

나름의 성과를 넘어 지천을 덮은 산수유꽃을 제대로 만끽하고 싶다면 논 밭두렁을 따라, 산비탈 둘레길을 따라 하염없이 올라가 보자. 적당한 땀이 온몸에 밸 즈음 걷는 이는 숲실마을을 거치게 된다. 이 곳에서부터 화곡지에 이르는 산책로가 행사장의 백미이다. 그야말로 샛노란 물감을 하염없이 엎질러 높은 것처럼 현란하다. *"인싸"가 되고 싶다면 이 곳을 꼭 정복하자.

* 인싸 : '인사이더'라는 뜻으로, 각종 행사나 모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면서 사람들과 잘 어울려 지내는 사람을 이르는 말. '인사이더'를 세게 발음하면서 다소 변형한 형태로 표기한 것이다.

이기만 기자 | 2019-03-20 16:50:19
이기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