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이슈
뉴질랜드, 평화로운 나라의 이면
정한샘 기자  |  jungh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15  17:51: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MBC 캡처

뉴질랜드에서 총격 사고가 일어나 대형 사상자가 발생했다.

15일(현지시각) 뉴질랜드 남섬의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사원 2곳에서 신자들의 ‘기도시간’을 노린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이번 사건으로 49명이 사망하고 4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면서 자국민들의 공포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뉴질랜드 아던 총리는 이번 사태에 대해 “명백한 테러범의 공격”이라며 “치밀하게 계획된 범죄이다.

우리가 공격 대상이 된 것은 포용성과 자애, 동정심을 대표하는 나라이고 이런 가치를 필요로 하는 난민을 수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하면서도 흔들리지 않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또 총격 사건 후 국단주의적 성향을 지닌 4명의 인물이 경찰에 체포됐다. 이들 중 한 명은 자신의 SNS을 통해 사건을 생중계하는 악질적인 면모도 드러냈다.

해당 남성은 이슬람사원 앞에서 소총을 꺼내 들어 안에 있는 사람들을 향해 총을 난사했다. 쓰러지는 희생자들의 모습이 고스란히 전파를 탔다.

사건에 가담한 한 명이 호주인으로 드러난 가운데 호주 현지 매체 ‘데일리 메일’은 2년전부터 사건을 계획한 브렌턴 태런트가 “우리의 땅은 결코 그들의 땅이 될 수 없고, 우리의 고국은 우리 자신의 고국임을 보여주기 위해 공격하기로 했다”고 목적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한편, 인근 주민은 언론 매체를 통해 “이건 뉴질랜드가 아니다”라며 “이것은 그저 쓰레기 같은 모습. 뉴질랜드 사람들이 자신의 고향에 대해 느끼던 감정을 영원히 바꿔 놓을 사건”이라고 참담한 심정을 밝혔다.

정한샘 기자 | 2019-03-15 17:51:16
정한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