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이슈
AOA 지민 충격근황으로 본 '걸그룹 향한 몸매 잣대’
정한샘 기자  |  jungh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13  16:08: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AOA지민 인스타그램

AOA 지민의 충격적 근황과 함께 걸그룹 멤버들을 향한 몸매 잣대에 대해 누리꾼들의 의견이 나뉘고 있다.

AOA 지민은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다수의 사진을 게재했다. 하지만 최근 활동 당시 모습과 달리 다소 마른 모습으로 건강이상설까지 불거졌다. 1년 전부터 AOA 지민의 활동 모습을 비교하더라도 체중이 훨씬 줄어들었음을 확인 할 수 있다.

대중매체를 통해 걸그룹 멤버들은 그간 걸그룹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그중 대표적인 것은 단연 체중관리이다. 지민과 함께 그룹 활동 중인 설현은 “먹는 걸 정말 좋아해서 걸그룹을 그만둬야 하나 생각했다. 회사에서 못 먹게 하고 아침과 저녁으로 식단을 보고하고 몸무게를 체크했다”며 데뷔 시절을 떠올리기도 했다.

걸스데이는 “앨범활동을 하면 타이트한 옷을 입어야 하니까 다이어트가 필요하다”며 “저희가 쉬는 기간이 길어서 살이 쪘었다”고 털어놨다. 유라는 “저 같은 경우에 생전 55kg을 넘은 적이 없는데 이번에 넘었더라”며 “무대의상을 입어야 하기 때문에 다이어트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걸그룹을 향한 몸매 잣대는 여전하다. 다소 통통해진 모습으로 등장하면, 악플을 남기거나 다이어트를 강요한다. 걸그룹에게 늘씬한 미모와 외모는 필수조건처럼 여겨지고 있다.

이와 같은 현상이 이어지며, 최근 걸그룹 멤버들에게 건강 적신호가 켜지기도 한다. 오마이걸 진이는 거식증을 앓게 되며 팀활동을 중단했다. 프리스틴 멤버 카일라 또한 몸메로 뭇매를 맞았다. 몸매 지적으로 인해 상당한 정신적 고통도 덤으로 받고 있다.

에일리는 “과거 하루 500kcal만 먹고 살을 뺐다. 당시 49~50kg 정도 나갈 때였다. 마른 몸매가 보기 좋았을지 몰라도 노래하면서 100%를 보여주지 못해 가장 우울했다.”며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정한샘 기자 | 2019-02-13 16:08:04
정한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