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서울
서울硏, 전년 창업법인 3만2602개소...전년比 4.3% 상승
김재수 기자  |  news15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24  03:47: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국제뉴스) 김재수 기자 = 서울연구원은 "지난 해 서울 법인 창업 및 일자리 동향을 분석한 결과, 창업된 법인 수는 총 3만2602개로 법인창업지수는 4.3% 상승했다"고 밝혔다.

특히, 도소매업 7087개, 비즈니스서비스업 4228개, IT융합 4016개, 금융업 3549개, 콘텐츠 1611개, 바이오메디컬·녹색·디자인 및 패션 1213개, 도심제조업 842개, 관광·MICE 761개, 숙박 및 음식점업 552개가 창업됐다.

그 중 바이오메디컬·녹색·디자인 및 패션(23.5%) 산업이 2017년 대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고 IT융합(14.2%), 콘텐츠(8.0%), 도소매업(5.8%), 비즈니스서비스업(5.0%), 관광·MICE(4.0%)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권역별로는 동남권이 1만3305개로 가장 많고, 서남권 9351개, 동북권 3728개, 도심권 3579개, 서북권 2639개 순이었다.

모든 권역에서 창업이 증가한 가운데, 도심권(8.3%)이 2017년 대비 가장 크게 증가했고, 서북권(7.8%),  서남권(4.7%)과 동북권(3.9%), 동남권(2.6%)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한편, 지난 해 12월 서울에서 창업된 법인 수는 2627개이며 5.6% 증가했다.

조달호 서울연구원 시민경제연구실 박사는 "전년 1년간의 법인 창업 동향을 살펴보면 산업별로는 녹색·디자인 산업의 창업이 큰 폭으로 증가한 반면 도심제조업은 부진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김재수 기자 | 2019-01-24 03:47:50
김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