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이슈
이성미, 가수 김학래 아이 가져... '슬픔의 끝이란 이런 것?'
정한샘 기자  |  jungh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8  00:31: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방송 캡처

'두 번째 서른'에 출연한 이성미가 미혼모 시절에 대해 언급해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V조선 '두 번째 서른'에 출연한 이성미가 미혼모가 된 30대 시절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성미는 "내 첫 번째 서른은 인터넷 기사로 확인하면 된다. 첫 번째 서른은 너무 아팠다. 당시 아주 큰 사고를 쳤다. 30년이 지나서 이렇게 방송을 할 수 있다는 것이 기적"이라고 말했다.

이성미는 1980년 후반 가수 김학래의 아이를 가져 화제가 된 바 있다. 하지만 아버지의 결혼 반대로 김학래와 이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성미의 미혼모 고백에 가수 김학래는 2010년 블로그에 "임신시켜 놓고 무책임하게 도망간 파렴치한 사람이라며 추한 욕은 다 먹고 산 것 같다. 그런 파렴치한이었다면 이미 오래 전부터 인터뷰를 하면서 변명을 했을 것"이라며 "당시 상대를 존중하면서 사귀었지만 결혼 약속은 없었다. 이별한 뒤 세 달이 지나서야 임신 사실을 알게 됐다"고 해명했다.

한편 이성미는 앞서 방송된 '자기야'에서 자살시도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당시 이성미는 "어릴 때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나서 이사를 많이 하고 자취하고 남의 집에 살고 그러면서 날 아무도 사랑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며 살았다. 그러다 개그맨이 되고 방송활동을 하다가 어떤 사건을 통해 코너에 몰리니까 죽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내가 그냥 죽음으로 내 결백함을 알려야겠다고 생각하니까 나만 없어지면 조용히 해결되겠다 싶어서 약국에 가서 수면제 70알을 샀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성미는 "약 70알을 먹고 누웠는데 놀랍게도 3시간 만에 깨어났다. 눈을 딱 뜨는 순간 몸은 쇳덩어리였고, 정신이 깨어나면서 야광빛이 눈에서 막 돌아다녔다. 일어나려는데 몸이 말을 안 들어 바닥으로 떨어졌다. 아버지가 놀라 일어나서 날 업고 뛰면서 '살아만다오'라며 막 우시는데 그 때 내가 잘못했다는 걸 느꼈다"라고 말했다.

정한샘 기자 | 2019-01-18 00:31:29
정한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