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격투기
[AFC 09] '슈퍼루키' 송영재, "1승 추가, 2019년 밴텀급 초대 챔프 목표!"
변성재 기자  |  czwdeath200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24  13:55: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국제뉴스) 변성재 기자= "빅터에게 1승 추가, AFC 연승 행진은 계속된다. 2019년 밴텀급 챔프가 될 것!"

'슈퍼루키' 송영재가 '세계최초 자선격투대회' 엔젤스파이팅 챔피언십(이하AFC/ 박호준대표)에서 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 17일 월요일, 송영재는 서울시 강서구 KBS아레나 특설 케이지에서 열린 "AFC 09& 별들의 전쟁 시즌2"에서 빅터 게오르그슨에게 2라운드 TKO승 했다.

이 날 대회장에서는 박호준 AFC 대표와 안경옥 수석 회장, 이동언 수석 부대표, 김봉주 부대표, 안승범 고문, 김상범 고문 등 AFC 관계자가 참석해 국내 격투팬들과 만남을 가졌다.

이 밖에도 '배우' 이창훈과 심현섭, '유도 은메달리스트' 김민수, 'UFC 파이터' 김동현, '울버린' 배명호, '코리안베어' 임준수, 김정화, 이대원, 강정민, 하제용 등 연예인 및 스포츠 스타가 참석했다.

송영재와 빅터 게오르그슨의 대결은 일방적이었다. 타격과 그라운드에서 한 수 위였던 송영재는 라운드 초반부터 빅터의 허리를 싸잡아 케이지에 매섭게 몰아붙이며 테이크 다운을 성공했다.

그라운드에서 송영재는 풀마운트에 올라 빅터의 안면에 강한 파운딩을 꽂으며 데미지를 입혔다. 송영재는 백마운트로 포지션을 이동해 더욱 강하게 압박하며 안면을 맹공격해갔다.

2라운드 시작과 동시에 송영재는 1라운드에 이어 빅터를 그라운드로 끌고 가 기무라와 암바, 그리고 날카로운 파운딩으로 승부를 봤다. 빅터의 맷집 또한 대단해 눈길을 끌었다.

날카롭고 강한 송영재의 펀치에 아랑곳하지 않고 안면을 대주며 버틴 빅터. 하지만 레프리가 너무 일방적인 경기라 생각해 경기를 중단했고, 결국 송영재가 AFC 3연승을 거뒀다.

송영재는 "빅터의 투지와 맷집은 대단했고, 그와 대결할 수 있어 기뻤다"며 "오늘 함께 해 주신 우리 팀 파트너와 관장님께 승리를 돌리며 더 성장한 송영재의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이어 "벌써 AFC 무대에서 3연승을 거뒀고, 내년 2019년 AFC 밴텀급은 나의 주축으로 돌아갈 것이다. 빨리 AFC 초대 챔피언에 도전하고 싶고, 그 날이 기다려진다"고 밝혔다.

한편, AFC는 내년 1월 28일 월요일, 신도림 테크노마트 특설 케이지에서 AFC 열 번째 공식 넘버링 대회 "AFC 10& Wave of change(변화의 물결)"를 준비하고 있다.

변성재 기자 | 2018-12-24 13:55:26
변성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