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국내스포츠
삼성 조동찬 은퇴... 형제가 나란히 지도자로 새출발친형 조동화 SK, 조동찬 삼성 코치 선임
최상인 기자  |  tkddls841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6  16:34: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조동찬. (사진=방송중계화면캡쳐)

(전국=국제뉴스) 최상인 기자 = 삼성 라이온즈 내야수 조동찬(35)이 현역생활을 마감하고 친형 조동화와 같은해 지도자로 제 2의 인생을 시작한다.

2002년 2차 1라운드로 삼성에 입단한 조동찬은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대표로 출전하는 등 삼성 왕조시절 3루수로 활약했다.

1군통산 1171경기 타율 0.258, 92홈런, 426타점 150도루를 기록했다.

조동찬은 2019 시즌부터 삼성 육성군으로 자리를 옮겨 후배들을 지도할 예정이다.

친형인 조동화(37)도 올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뒤 SK에서 코치생활을 시작하며 형제가 나란히 같은해 지도자의 길로 나선다.

최상인 기자 | 2018-12-06 16:34:06
최상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