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청와대/총리실
문재인 대통령 52%·민주당 39.2% 최저치
이형노 기자  |  hnlee@gukje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26  11:43: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리얼미터-CBS,11월 3주차 주간집계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 52.0%(▼1.7%p) 부정평가 42.5%(▲3.1%p)

   

(서울=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경제 민생 악화와 '혜경궁 김씨' 논란 여파로 52.0%, 39.2%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와 CBS가 11월 3주차 주간 집계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81주차 국정수행 지지율 긍정평가 1주일 전 2주차 주간집계 대대 1.7%p 내린 52.0%로 8주 연속 하락했으며 평양 남북정상회담 전직인 9월 2주차의 취힘 후 기존 최저치를 10주 만에 경신한 것으로 26일 발표했다.

경제·민생 악화와 '혜경궁 김씨' 논란 여파로 주중집계(월~수, 19~21일)에서 52.5%로 하락한 데 이어 주 후반에는 통계청의 3분기 가계동향 발표와 소득양극화 심화 보도가 확산되며 다소 더 떨어졌다.

리얼미터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16일 일간집계에서 53.6%로 마감한 후, △'정의를위하여(혜경궁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 = 이재명 지사 부인 김혜경씨' 경찰 기소의견 검찰송치 발표 이후 관련 논란이 확산됐던 19일 52.8%로 내렸고, △文대통령의 '자동차·조선 회복조짐 희소식' 국무회의 및 '생활적폐 청산' 반부패협의회 참석, △한국당·바른미래 국회 보이콧, △바른미래당 ‘文대통령 레임덕’ 주장 논란이 있었던 20일에는 54.1%로 올랐다가,'혜경궁 김씨'논란이 지속되고, 한국은행 '1500조' 가계부채 발표, ‘탄력근로제 확대 철회’ 민주노총 총파업 소식이 있었던 21일에는 53.0%로 다시 하락했다. 

이후 통계청의 3분기 소득부문 가계동향 발표와 소득양극화 심화 보도가 확산되었던 22일(목)에는 50.9%로 취임 후 일간 최저치를 경신하며 50% 선까지 내렸다가 △ G20 정상회의 참석 예정, 한미 정상회담 가능성 보도가 있었던 23일에는 51.3%로 소폭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정당지지도에서 더불어민주당이 39.2%(▼1.3%p)로 8주 연속 하락하며 작년 2월 1주차(38.2%) 이후 약 1년 9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며 30%대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22.9%(▲1.2%p)로 4주 연속 상승하며 ‘최순실 태블릿PC' 사건 직후인 재작년 10월 4주차(25.7%)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의당은 8.8%(▼0.6%p)로 내렸고, 바른미래당은 주 후반 회복세를 보이며 6.0%(▲0.2%p)를 기록했다. 민주평화당은 2.2%(▼0.2%p)로 2%대의 약세가 지속됐다.

한편 리얼미터의 3주차 주간집계는 지난 19일부터 23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31,551명을 대상으로 무선 80 : 유선 20, 총 2,505명 응답조사 7.9%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통계보정은 2018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형노 기자 | 2018-11-26 11:43:15
이형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down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