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이슈
논산 여교사 '지금이라면...' 어쩌다가 이렇게?
정한샘 기자  |  jungh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16  23:26: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방송 캡처

논산 여교사가 자신의 논란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혀 주목을 받고 있다.

16일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 의혹에 휩싸인 논산 여교사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잘못된 부분이 많다"고 전했다.

인터뷰에 따르면 논산 여교사는 "B군과는 지난해 6월 무렵부터 사귀게 됐다"며 먼저 접근했다는 B군의 주장에 대해서는 "먼저 끌어안고 입을 맞춘 적 없다. 성관계 영상을 찍자고 말한 적도, 찍은 적도 없다"고 부인했다. 또한 "B군에게 연락하지 말자고 하자 집착이 심해졌다"고 주장했다.

논산 여교사는 "몸 담았던 학교와 주변에 죄송한 마음이다. 지금이라면 절대 그러지 않았을 것이다. 많이 후회한다"라고 전했다.

논산 여교사 소식에 누리꾼들은 "부적절하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습니다", "아무리 기간제이고 보건교사라지만 어떻게 이럴수가 있나요?", "이분도 참 안타깝고 동정이 가네요", "에고 인생이 참 안타깝군요", "비정상적인 관계는 비정상적인 결과를 낳는다", "딸도 있고 가정이 있으신분이 어쩌다 이렇게 되어버렸는지 참 안타깝네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정한샘 기자 | 2018-11-16 23:26:20
정한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down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