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이슈
갑질 폭행 양진호, 말릴 수 없는 분위기 '정말 공포였다'
정한샘 기자  |  jungh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10  01:47: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방송 캡처

갑질 폭행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양진호 회장이 구속됐다.

지난 9일 갑질 폭행으로 물의를 일으킨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구속됐다.

수원지법 성남지원은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며 양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으며 이에 앞서 양 회장은 "피해자들에 대해 사죄하는 의미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포기하겠다"라며 영장실질심사에 참여하지 않았다.

경찰 조사에서 양진호 회장은 직원 폭행과 워크숍 엽기행각 강요 등에 대해 혐의를 일부 인정했다. 또한 2015년께 수차례 대마초를 피운 사실은 인정했지만 필로폰 투약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하지 않은 채 진술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양진호 회장의 폭행을 현장에서 본 목격자는 "말릴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니었다. 정말 공포였다. 강압적이라 그래야 하나"라고 전했다.

이어 "회장이 가끔 회사에서 자전거 같은 거, 비슷한 거 타고 한 번씩 돌면서 몇 명씩 찍는다. '밥 먹자 회식하러 가자'라면 시켜준 거는 다 먹어야 한다. 둘이 가서 2인분 정도 시키는 게 아니라 더 많이 시켜서 그걸 다 먹기 위해서 토하고 오고 토하고 와서 먹고..."라고 말해 충격을 줬다.

이어 "이 회사는 일반 상식이 통하지 않는 회사구나"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정한샘 기자 | 2018-11-10 01:47:27
정한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down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