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영화/공연
뮤지컬 '랭보', 막바지 연습 현장 공개!성종완 연출 "뮤지컬 '랭보'는 우리네 인생과 맞닿은 작품"
정상래 기자  |  jsr109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7  12:00: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국제뉴스) 정상래 기자 = 프랑스 문단의 천재 시인 '아르뛰르 랭보'의 삶을 다룬 국내 첫 창작 뮤지컬 <랭보> (제작: 라이브㈜,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가 오는 10월 23일 개막을 7일 앞두고, 열정 가득한 막바지 연습 현장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연습 현장 사진에서 배우들은 개막을 앞두고 무대에 오르기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며 긴장감 넘치는 열연을 선보이고 있다. 자신의 캐릭터에 몰입한 10명의 배우들은 시대를 뛰어넘은 듯 작품 속 인물들을 생생히 구현해내 막바지 연습 현장을 더욱 뜨겁게 달구고 있다.

   
▲ [사진=뮤지컬 '랭보' 연습 현장]

연습실에서조차도 남다른 눈빛과 각오를 선보이는 박영수는 자유로운 영혼의 '랭보' 역을 맡아 작품의 깊은 감정선을 이끌어 내고 있다. '랭보'와 싱크로율 100%를 보여주는 배우 정동화 또한 아낌없이 땀을 쏟으며 연습에 열중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거침없는 천재 시인 '랭보' 역에 도전하는 손승원은 얼마 남지 않은 공연에 대한 설렘과 떨림으로 작품에 임하고 있다. 밀도 높은 연기를 보여주는 윤소호는 바람구두를 신은 사나이 '랭보'를 자유분방하게 표현해 본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부드러운 카리스마의 에녹은 '시인의 왕'으로 불렸으나 본인은 자신의 시를 인정하지 못해 고뇌하는 '베를렌느' 역을 베테랑 배우다운 묵직하고 섬세한 연기로 담아내고 있다. 독보적이고 선 굵은 존재감으로 무대를 장악하는 김종구는 비운의 시인 '베를렌느'로 관객들 앞에 서기 위해 매 순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열의를 불태우고 있다. 다양한 장르에서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으로 사랑 받는 정상윤은 '베를렌느'의 번민을 노련하게 표현해내며 극의 흐름을 능숙히 이끌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연습 내내 분위기 메이커를 맡은 이용규는 '들라에' 역의 천진난만하고 순수한 모습을 높은 몰입도로 절묘하게 표현해내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특유의 매력과 음색이 트레이드 마크인 정휘는 자신만의 고유한 색깔을 통해 방황하는 소년 '들라에'를 표현해냈다. 3인의 '들라에' 중 막내로 참여하게 된 강은일은 개성 있는 연기로 '들라에'의 선하고 맑은 감수성을 표현해 눈길을 끈다.

성종완 연출은 “인물이 갖고 있던 예술성을 작품 속에 녹여내기 위해 어떻게 하면 최대한 시적으로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미지의 세계로 향하는 이들의 여정이 바로 우리네 인생과 맞닿아 있는 만큼 이 작품이 관객들에게 인생에 대해 사유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여 곧 막을 올릴 뮤지컬 <랭보>에 대한 기대감을 부여했다.

뮤지컬 <랭보>는 라이브㈜와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공동 제작으로 만들어지는 한∙중∙일 합작 프로젝트이다. '랭보'와 '베를렌느'를 대표하는 명시들을 토대로 만들어진 대사와 넘버들로 구성된 뮤지컬 <랭보>는 4인조 라이브밴드의 손끝에서 탄생하는 드라마틱하고 풍부한 사운드의 음악으로 작품의 깊이를 더할 것이다.

시대를 풍미하는 파란만장한 삶을 살아간 영원한 방랑자 '랭보' 역에 박영수, 정동화, 손승원, 윤소호, '랭보'의 시를 보고 송두리째 마음을 빼앗긴 '베를렌느' 역에 에녹, 김종구, 정상윤, 자신의 길을 찾지 못하고 방황하지만 순수한 영혼을 가진 '들라에' 역에 이용규, 정휘, 강은일이 출연한다. 공연은 오는 10월 23일부터 2019년 1월 13일까지 TOM 1관에서 올라간다.

정상래 기자 | 2018-10-17 12:00:14
정상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본 뉴스
국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서울시 송파구 동남로 103 청송빌딩 2층  |  대표전화 : 02) 2281-5005  |  팩스 : 02) 6455-5003
사업자 : 129-86-68417  |  정부인가번호 : 문화 나-00021호  |  고충처리인 : 김택수
등록연월일 : 2012.4.2.  |   대표이사 : 김영규  |  편집인 : 김영규  |   발행연월일 : 11.1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택수
Copyright © 2011 국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ukjenews.com